시작하는 노트
2022

문제의 본질

인간의 감각은 자연과 사회를 인지하는 방식이지만, 오히려 감각에 의존하는 것은 현상을 오해하거나 유기적 관계를 이해하는데 제한적이다. 기후변화 또는 위기의 시기를 살아가는 사람에게 개인의 경험으로 취한 감각정보는 지극히 한정된 인식을 만든다. 다만 그 보완으로써 미디어가 기능하며 간접경험이 정보로 처리되지만 현상에 대한 총체를 인지하는 것으로 부터 더 멀어지는 경우도 허다하다.
개인이 정보와 지식을 소화해 내기 버거운 것이라면 국가 또는 정부에게 일임하는 것이 현재 우리가 사는 방식이 아닐까 한다. 이런 이유가 아니더라도 공적 영역에서 다루는 정보에 대한 태도는 이해득실로 부터 자유로와야 하며, 교육은 그 정보와 지식의 토대위에 세워져야 한다.
최근 들어 아이와 어른 할 것 없이 전 세대를 통틀어 정보의 선별 능력과 해독력 저하를 사회문제라고 지적한다. 문맹이 사라진 한국에서 이른바 리터러시가 문제가 된다는 것은 선뜻 이해하려 들지 않는다. 사회는 더욱 세분화되고 복잡해졌기에 학습가능한 정보와 해석을 더욱 요구한다. 기후위기와 무슨 관계가 있을까 싶지만, 수없이 많은 현상과 지표를 해석하는 능력이 없다면, 누군가의 요약에 의존해야 한다. 요약은 본질을 흐리기 쉽기 때문에 위험하다.

이것이 문해력의 문제다.

문해력 : 단순히 문자를 읽고 쓸 수 있는 것이 아닌 문자를 이해하여 자신의 언어로 해석하고 그에 대해 타인과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능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