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하는 노트
2022

위험한계선

(전수조사를 한 것은 아니었기에 한계는 분명히 있지만) 기후위기나 환경문제를 다루는 예술교육의 다수가 ‘버려진’이라는 태그를 달고 등장하는 재활용품을 재료로 만들어진 작품 제작이거나, 생태체험장을 중심으로 다분히 인위적인 환경에 의존한다.
그렇다고 해서 지금까지 운영, 실행한 프로그램이 무가치하다는 주장은 아니다. 문제는 조금 더 근본적인 문제의식으로부터 시작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는 학습이 병행되어야 하고, 그 실천 영역에서는 더 능동성이 발휘되어야 한다는 의미다.
생활 쓰레기를 줄이는 실천만큼이나 산업 쓰레기를 줄여야 하는 실천에 참여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과 실천이 병행되어야 하는 것과 같다. ‘버려진’ 꼬리표를 단 재료로 만들어진, 흔히 말하는 ‘예쁜 쓰레기’를 끝없이 생산하면서 환경문제를 말하기 어렵다. 문화예술교육의 장으로 들어서는 순간 기후 위기와 종 다양성 등의 문제를 학습하고 실천으로써 예술이 될 수 있도록 전환하는 것이 필요하다.